default_setNet1_2

강경화 외교, 미 태평양사령관 만나 “전작권 조속한 전환 필요”

기사승인 2017.08.22  15:23:21

공유
default_news_ad1
   
▲ 강경화 외교장관이 22일 해리 해리스 미 태평양사령관을 만났다. [사진제공-외교부]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22일 해리 해리스 미국 태평양사령관을 만나 조속한 전시작전통제권 전환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지난달 19일 국정기획자문위가 ‘문재인 정부 100대 국정 과제’ 중 하나인 ‘강한 안보와 책임 국방’을 구현하기 위해 “굳건한 한미동맹 기반 위에 전작권 조기 전환”을 추진하겠다고 밝힌 데 따른 것이다. 

외교부에 따르면, 이날 강 장관은 “동맹 발전 및 대북 억지력 강화 차원에서, 조건에 기초한 전시작전통제권의 조속한 전환과 미사일 지침 개정 필요성” 등을 설명하고 “외교적 지원을 다해나갈 것”임을 밝혔다. 해리스 사령관은 “이해와 지지”를 표시했다.   

을지프리덤가디언(UFG) 군사연습 참관 차 방한 중인 해리스 사령관은 미국의 확고한 대한 방위공약을 재확인하고 “북핵‧미사일 문제 해결을 위한 주된 동력은 외교이며, 군사적 조치들은 외교가 성과를 내도록 지원하기 위한 목적”이라고 설명했다. 강 장관은 “외교와 국방이 함께 가야 한다”며 공감을 표시했다.

강 장관과 해리스 사령관은 “양국의 외교.국방 당국간 긴밀한 협력이 더욱 중요해지고 있다”는데 공감하고, 향후에도 다양한 채널을 가동하여 공조를 강화해 나가기로 하였다.

   
▲ 에드워드 마키 미 상원의원(왼쪽)과 환담 중인 강경화 외교장관. [사진제공-외교부]

강 장관은 또한 에드워드 마키(71, 민주당) 상원의원을 비롯한 미국 상.하원 의원단을 접견하고 “북한의 도발에 대해서는 단호히 대응하되, 한반도내 어떠한 형태의 전쟁도 있어서는 안된다”는 원칙 하에 추진 중인 대북 조치들을 설명했다.

마키 의원 등은 “사드 배치 관련 문제의 근원인 북핵 문제보다 한국에 대한 경제적 보복을 지속하고 있는 중국에 대한 실망감 표시”했다고 외교부가 전했다. 미국 의원단은 한국에 이어 중국을 찾는다. 지난 14일 중국의 북한산 광물과 수산물 금수 조치로 타격을 입은 북.중 접경도시 단둥을 방문할 예정이다. 

양측은 탈북자 문제, 북한 여성 인권문제, 이산가족 문제 등 다양한 인도주의적 사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하였으며, 앞으로 이 분야에서 미 의회와 한국 정부간의 구체적인 협력 방안을 모색해 나가기로 하였다. 

미국 상원 외교위 산하 동아태 소위 간사를 맡고 있는 마키 의원은 하원의원 시절부터 한국의 민주화 운동을 지원해온 ‘친한파’ 인사다. 전두환 정권 시절인 1985년 김대중 전 대통령이 귀국할 때 비행기에 동승했던 인물이다. 

이광길 기자 gklee68@tongilnews.com

<저작권자 © 통일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