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재입북 전혜성, 재미언론과 인터뷰...'압록강 헤엄쳐 귀향'

기사승인 2017.08.20  23:37:37

공유
default_news_ad1

- 강제입북설은 '새빨간 거짓말'...음란물 의혹엔 '덤탱이'씌운 것 반발

   
▲ 3년 6개월간 한국에서 생활하면서 종편에 출연하기도 하다가 지난 6월 재입북한 전혜성씨가 재미 <민족통신>과 인터뷰를 통해 강제입북설 등 제기된 의혹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오른쪽은 노길남 민족통신 대표. [캡쳐사진-민족통신]

지난달 중순 북한 <우리민족끼리TV>에 출연해 재입북 경위와 한국 종편에 출연해 방송한 내용을  '날조'와 '거짓'이라고 주장한 전혜성(26살, 한국에서 사용한 가명 임지현)씨가 20일 재미 언론인 <민족통신> 노길남 대표와 인터뷰를 통해 일각에서 제기하는 강제납북 의혹설을 일축하고 '압록강을 헤엄쳐 귀향'했다고 밝혔다.  

39분 56초 분량의 인터뷰는 미국 <민족통신> 사이트와 유투브 계정을 통해 20일 공개됐다.

핑크빛 투피스 정장 차림으로 인터뷰에 응한 전씨는 자기소개를 해달라는 요청에 "평안남도 안주시 문봉동 10반에서 살고 있는 전혜성이다. 남쪽에 있을 때에는 임지현이라는 가명을 사용했다. 나이는 25살"이라고 대답했다.

지난 6월 중국에서 재입북할 당시의 정황에 대해서는 "압록강을 헤엄쳐서 돌아왔는데 그때 물살이 너무 세서 돌에 타격을 받고(바위에 부딛치고)해서 몸이 좋지 않았다"며, 국가에서 어머니, 아버지 앞에 가려면 치료를 좀 하고 가자고 해서 요양치료를 받고 나서게 됐다고 설명했다.

6월 재입북 후 7월 17일 <우리민족끼리TV> 출연까지 한달 정도 요양치료를 받았다는 것이다.

남쪽 일각에서 보위부에서 납치했다는 소문이 돌고 있다는 노 대표의 질문에는 "새빨간 거짓말이다. 남쪽에서 그렇게 말할 수 밖에 없는게 자기들 딴에는 나를 성공한 여자라고 부풀려서 포장해 놓았는데 거짓말과 날조 등으로,,,저도 솔직히 앵무새같이 외워댔지만... 그 날조와 거짓말들이 만천하에 드러나게 됐으니까 그에 대한 발악이라고 생각한다"고 반발했다.

2011년 11월 생활상 곤란을 해결해 보겠다고 국경을 넘은 것도, 2014년 1월 한국으로 갔다가 2017년 6월 다시 압록강을 넘은 것도 다 처벌대상일 수 있지 않느냐는 질문에는 "죄를 지었으니까 조국에 가서 죄값을 받아야지 하면서도 죄값을 받는다는 것이 무섭기는 했다"며, "뜻밖에도 욕 한번 안하고 죄를 묻는 것도 없이 고생했다고 말하면서 사랑과 배려를 베풀어 주었다. 나는 얼굴을 들 수가 없었다"고 눈시울을 붉혔다.

"추운 물살을 헤치고 압록강을 건너 온몸이 젖은 상태에서 강을 건넌 후 '조선사람입니다'라고 말하자 군용 도포를 씌워주었고 다리를 타격받아서 제대로 걷지도 못하니까 부축해서 올라왔다. 추울까봐 온돌방에 불때주면서 보살펴주었다"며, "당에서 (자신의 죄를)백지화 해주었다"고 강조했다. 

남녀 관계에 대해 돌고있는 소문에 대해서는 "솔직히 성인 여자로서 남자친구를 만날 수 있지 않나. 그런데 어떻게 돼서 그 것까지 걸고드는지는 모르겠는데, 남자와 여자가 만나다가 헤어질 수도 있는 것이지, 어떻게 그게 조국으로 돌아오는 이유가 되고 원인이 된 듯이 말하는지 그건 뭐..."라며 웃어 넘겼다.

또 음란물 출연 소문에 대해서는 쑥스러워 하면서도 '강00라고 음란은 아니고 성인방송을 하는 아는 친구네 집에 놀러갔다가 한번 춤춰보라고 해서 '짧고 야시시한 옷을 입고' 장난삼아 춤을 춘 것 밖에 없는데, 모든 걸 나한테 덤탱이 씌운 것이라고 말했다.  "그게 그렇게 음란한 내용이었다면 남조선법 자체로서도 그렇게 하지 못하도록 한다고 하는데, 내가 한건 그저 나가서 춤추고 그냥 이런 것 밖에 없는데..."라고 조금 억울하다는 표정을 짓기도 했다. 

한국 경찰이 국가보안법 위반혐의로 조사에 착수한다는데 대해서는 "거기가 내 조국도 아니고 또 (잠입.탈출혐의로 10년 이하 징역에 처한다는데)10년이면 어떻고 100년, 1000년인들 뭐하겠나. 다시 갈 곳도 아니고 쳐다 볼 곳도 아닌데"라고 개의치 않는다는 반응을 보였다. 

전 씨는 종편채널에서 했던 방송에 대해서는 '짜여진 대본에 의해 진행되는 거짓말 방송, 교활한 방송'이라고 거듭 비난했다. 또 한국 생활에 대해서도 돈을 벌어 돌아올 수 있겠다는 환상을 가지고 넘어가게 됐으나 이내 환멸을 느꼈다고 말했다.  

노길남 대표는 인터뷰 서두에서 이 인터뷰가 현재 전씨의 거주지와 멀지 않은 평양 북쪽 30km 거리의 평성에서 진행되었으며, 김련희씨의 딸 리연금씨도 자리를 함께 했다고 소개했다.

   
▲ 인터뷰에는 6년째 북으로 송환을 요구하는 김련희씨의 딸 리연금씨(맨 왼쪽)도 함께 했다. [캡쳐사진-민족통신]

이승현 기자 shlee@tongilnews.com

<저작권자 © 통일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