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6.15남측위, 8.15공동행사 무산‧8.15민족통일대회 개최

기사승인 2017.08.04  21:42:04

공유
default_news_ad1

6.15남측위원회는 남북해외가 참여하는 8.15민족공동행사가 무산됐다며, 독자적인 8.15민족통일대회를 개최한다고 4일 발표했다.

‘6.15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상임대표의장 이창복, 이하 6.15남측위원회)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6.15남측위원회, 북측위원회, 해외측위원회는 8.15 민족공동행사 추진이 어렵다는 것에 대해 공감하고, 오는 8.15대회를 각 지역별로 개최하기로 하였다”고 밝혔다.

또한 “8월 15일 낮 12시, 서울시청다목적홀에서 ‘광복 72주년, 남북관계개선과 한반도 평화를 위한 8.15민족통일대회’를 성대히 개최”하겠다고 발표했다.

8.15민족공동행사가 정세 흐름상 무산될 것이란 전망은 지난달 말께 이미 보도된 바 있으며, 6.15남측위원회의 8.15민족통일대회 독자적 개최도 3일 8.15범국민평화행동 기자회견에서 공개된 사안이다.

6.15해외측위원회도 7월 31일자 6.15해외측위원회 각 지역위원회에 보낸 문건을 통해 “올해 8.15민족공동행사는 남측위원회와 북측위원회, 해외측위원회가 모두 각기 진행하지 않을 수 없게 되었다”며 “각 지역위원회에서는 지역실정에 맞게 8.15 기념행사들을 다양하게 조직하였으면 한다”고 통지했다.

6.15남측위원회는 보도자료에서 “지난 정부 시기 남북관계가 모든 단절됨에 따라, 새 정부 출범 이후 남북관계 개선과 민간교류 복원에 대한 각계의 기대가 높다”며 “그러나 최근 한반도 정세가 매우 긴장되어 있고, 남북 당국관계 또한 개선되지 않는 등 민간교류 복원에 많은 어려움이 조성되어 있는 상황”이라고 8.15민족공동행사 무산 배경을 설명했다.

6.15남측위원회는 지난달 12일 6.15북측위원회와 6.15해외측위원회에 7월 하순경 8.15민족공동행사 등을 협의할 6.15민족공동위원회 공동위원장회의를 갖자고 제안했지만 북측은 이에 응하지 않았다.

앞서, 6.15민족공동위원회는 지난 2월 중국 선양에서 남.북.해외위원장 회의를 갖고 “6월 15일부터 10월 4일까지는 남북선언발표 기념기간으로 정하고 6.15와 7.4, 8.15, 10.4 등 민족공동의 기념일을 계기로 민족공동행사를 서울과 평양 등 남측과 북측지역에서 하기로 하였다”고 발표했고, 6.15는 북측지역, 8.15는 남측지역에서 개최키로 공감대를 이룬 바 있다.

또한 연내 개최를 목표로 추진되고 있는 ‘조국의 평화와 통일, 남북관계 발전을 위한 전민족대회’(전민족대회) 역시 지난 4월 중국 선양에서 공동실무위원회 2차 회의를 가진 뒤 논의가 중단된 상태다.

6.15남측위원회는 “비록 민간교류는 아직 재개되지 않았지만, 6.15남측위원회는 한반도의 평화를 염원하는 각계의 열망, 촛불시민의 마음을 모아” 8.15민족통일대회를 개최한다며 “남북관계 개선과 한반도 평화실현의 디딤돌을 놓아가고자 한다”고 밝혔다.

8.15범국민평화행동은 전날 기자회견에서 “촛불항쟁으로 탄생한 문재인 정부가 정작 중요한 평화문제에서 촛불 민심을 외면하고 미국을 추종하는 행태를 보이고 있다”며, “박근혜 적폐세력의 대북 적대, 전쟁불사 정책을 즉각 폐기”할 것을 요구했다.

김치관 기자 ckkim@tongilnews.com

<저작권자 © 통일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