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단독] 8.15민족공동행사 무산될 듯

기사승인 2017.07.26  15:10:04

공유
default_news_ad1

- 6.15남측위 "8.15공동행사 어려운 상황..분산 개최 불가피"

6.15공동선언실천 남.북.해외위원회가 함께 추진한 올해 8.15민족공동행사가 사실상 무산된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 6.15공동선언 민족공동행사에 이어 또다시 남북관계 경색의 문턱을 넘지 못한 것이다.

6.15남측위원회 관계자 등 복수소식통에 의하면, 광복 72주년 맞이 8.15민족공동행사가 현실적으로 어려운 상황이고, 6.15남측위원회는 자체로 '8.15평화통일민족대회'를 준비 중이다.

한 관계자는 "아직 논의는 진행 중"이라고 전제하며, "8.15민족공동행사는 사실상 무산된 상황이다. 시기적으로나 물리적으로 추진하기 힘들다"면서 "10.4선언 10주년 계기로 진행될 '조국의 평화와 통일, 남북관계 발전을 위한 전민족대회(전민족대회) 성사에 집중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6.15남측위원회 측은 당초 6.15민족공동행사가 성사되지 못해, 8.15민족공동행사 성사에 집중할 의지를 보였다. 6.15공동행사를 북측 지역에서, 8.15공동행사를 남측에서 열기로 한 데서 8.15행사를 북측 지역에서 개최할 수도 있다는 유연한 태도로 성사에 주력했던 것.

6.15남측위원회 핵심 관계자는 26일 "8.15민족공동행사를 위해 남북.해외 3자위원장 회의를 열자고 제안했지만, 아직 북측에서 답을 받지 못하고 있다"며 "8.15민족공동행사는 어려운 상황이다. 분산개최를 할 수밖에 없어 보인다"고 말했다.

북한은 문재인 정부 출범이후 남북 접촉에 응하지 않고 정세를 관망하고 있다. 북한은 민간단체의 접촉 및 교류에 나서지 않고 있으며, 정부의 지난 6일 '신 한반도평화비전'(베를린구상) 발표에 이어 17일 7.27계기 군사분계선상 적대행위 중지를 위한 남북군사당국회담, 10.4선언 10주년 및 추석계기 이산가족상봉을 위한 남북적십자회담 등에도 일체 묵묵부답으로 일관하고 있다.

민간교류뿐 아니라 정부의 당국대화 제의에도 북한이 호응하지 않자, 정부도 선뜻 8.15민족공동행사에 협조하기가 쉽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통일부 관계자는 26일 "6.15남측위가 판단할 문제이다. 정부가 하라마라 할 수 없다"면서도 "6.15남측위도 내부적으로 고민이 많아 보인다. 시기적으로나 현재 남북관계 상황을 보면서 8.15민족공동행사 추진여부를 논의할 것이다. 하지만 북한이라는 상대가 있고, 현재 상황을 보면 행사가 원하는 방향으로 성사될 가능성이 높아 보이지 않는다"고 말했다.

6.15남측위 이창복 상임대표의장 등 관계자들은 지난 17일 조명균 통일부 장관을 만나 8.15민족공동행사 성사 협조를 요청했지만, 조 장관은 단체의 이해를 구하며, 기다려 달라는 입장을 취한 바 있다.

6.15공동선언 기념일에 이어 8.15민족공동행사까지 무산되면서, 문재인 정부가 구상한 8.15광복절을 기점으로 한 남북관계 개선도 난관에 부딪친 형국이다. 여기에 더해 북한이 오는 27일 탄도미사일을 발사할 것이라는 관측까지 나와 정부는 북측 움직임을 예의주시하고 있는 상황이다.

 

조정훈 기자 whoony@tongilnews.com

<저작권자 © 통일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