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외신들, 남북 군사.적십자 회담 성사 가능성 ‘촉각’

기사승인 2017.07.17  15:31:10

공유
default_news_ad1

미국과 중국, 일본 언론들이 17일 한국이 북한에 군사.적십자 회담을 제안한 배경과 성사 가능성에 촉각을 곤두세웠다. 

미국 <CNN>은 한국이 ‘21일 판문점 북측 지역 통일각에서 군사회담을 갖자’고 북한에 제안했다며 “군사적 긴장이 고조된 양측 간 적대행위 종식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비교적 중립적으로 보도했다. 

한국이 또한 다음달 1일 적십자회담을 열자고 제의했으나 북한이 호응할지 여부는 불투명하다고 봤다. 지난 유엔 안보리가 지난 4일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를 걸어 제재하면 후속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위협한 지난 14일 ‘북한 외무성 대변인 답변’을 근거로 들었다.

<AP통신>은 “한국의 두 회담 제안은 북한의 첫 ICBM 발사에도 불구하고 문재인 대통령이 북한과의 관계 개선을 밀어붙일 것임을 시사한다”고 분석했다. 지난 6일 베를린 연설에서, 문 대통령은 조건이 맞으면 김정은 위원장과 만날 의향이 있다고 밝혔다. 

이 통신은 “북한이 회담 제안에 동의할지 여부는 불분명하다”고 봤다. “북한은 문 대통령의 정책이 북한의 무장해제를 강제하려는 미국을 추종하는 것으로 보고, 문 대통령의 제안을 여전히 의심하고 있다.”

중국 관영 <신화통신>은 이날 서주석 국방부 차관이 군사회담을 제안하면서 “북측은 현재 단절되어 있는 서해지구 군통신선을 복원하여 우리측 제안에 대한 입장을 회신해 주시기 바란다”고 촉구한 데 초점을 맞췄다. 

이 통신은 또한 한국의 제안이 문 대통령의 ‘베를린 구상’에 따른 조치라고 강조했다. 당시 문 대통령은 ‘7.27 정전협정 체결 64주년’ 계기 군사분계선(MDL)에서 적대행위 중지와 추석 및 ‘10.4 선언 10주년’ 계기 이산가족 상봉을 제안했다. ‘10.4선언’은 2007년 10월 당시 노무현 대통령과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정상회담을 거쳐 채택한 문서다.

일본 <NHK>는 지난 15일 북한 <노동신문>이 ‘베를린 구상’을 비판하면서도 6.15 공동선언과 10.4 선언 이행 의지를 평가한 사실을 거론하면서, 북한이 한국의 제안을 “신중하게 검토할 것”으로 내다봤다. 

<아사히신문>도 “북한이 한미동맹을 흔들고 싶다는 의도를 분명히 해왔기 때문에 이 제안을 받아들일 가능성이 있다”고 관측했다.

이광길 기자 gklee68@tongilnews.com

<저작권자 © 통일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