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北 외무성, "안보리 제재 결의 시 후속조치"

기사승인 2017.07.14  18:00:46

공유
default_news_ad1

- "정의의 행동으로 대답할 것"..6차 핵실험 단행?

북한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화성-14형' 발사에 대응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가 새로운 재 결의를 추진하는 가운데, 북한이 후속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엄포를 놨다.

북한 외무성 대변인은 14일 관영 <조선중앙통신> 기자와 문답에서 "우리의 대륙간탄도로케트 '화성-14형' 시험발사의 성공에 당황망조한 미국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서 우리를 반대하는 전대미문의 '초강도 제재결의'를 조작해내려고 광분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대변인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서 새로운 제재결의 초안을 내돌리면서 이번에는 절충이 없이 표결에 붙이겠다느니 뭐니 하고 분주탕을 피우고 있다"며 "우리의 자주권과 생존권을 말살하려는 극악무도한 속심의 발로"라고 반발했다.

"대륙간탄도로케트 시험발사는 지역의 평화와 안정을 믿음직하게 수호하기 위한 당당한 자위권의 행사"이며 "미국이 경거망동한다면 그 심장부를 타격하여 일거에 괴멸시켜버릴 의지와 능력을 똑똑히 보여주었다"는 기존 입장을 되풀이했다.

대변인은 "반공화국 제재압박책동에 매여달리는 것은 제손으로 제 무덤을 파는 행위"라며 "만약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서 또다시 제재결의가 나온다면 우리는 그에 따르는 후속조치를 취할 것이며 정의의 행동으로 대답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북한 외무성 대변인이 이날 후속조치의 내용을 밝히지는 않았다. 외교가에서는 6차 핵실험이 우선적으로 거론된다. 지난 9년간 신물나게 봐 왔던 '도발-제재-도발'의 악순환이 재연될 가능성이 높아진 것이다.  

미국은 안보리 대북 제재 결의 초안을 중국 측에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이 동의하지 않아도 몇 주 안에 표결을 시도할 것이라고 공언하고 있다. 핵심 쟁점은 북한에 대한 원유 공급 중단(또는 대폭 감소)와 북한 노동자 해외 송출 차단이다. 

이와 관련, 정부 당국자는 “북한은 자신들의 도발이 국제사회의 강력한 대응을 자초하였으며, 핵.미사일 도발을 중단하지 않는다면 더욱 강한 제재와 압박에 직면하게 될 것임을 분명히 깨닫고, 지금이라도 올바른 선택을 하여 비핵화의 길로 나와야 할 것”이라고 반박했다.

이어 “우리 정부는 문재인 대통령께서 G20 정상회의 등 계기에 밝힌 바와 같이 북한의 도발에 대해서는 단호히 대처해 나가는 가운데, 북한의 비핵화를 위해 국제사회와 긴밀히 공조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추가, 22:08)

조정훈 기자 whoony@tongilnews.com

<저작권자 © 통일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