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북 태권도시범단 전주 공연, 통일 열기 '들썩'

기사승인 2017.06.26  23:34:23

공유
default_news_ad1

- 전북겨레하나 · 6.15전북본부, 전주 방문한 북녘 동포 뜨겁게 환영

김성희 (전북겨레하나 사무총장)

 

   
▲ 전북겨레하나와 6.15전북본부 회원들은 26일 전북도청 공연장에서 진행된 ‘2017 무주 세계태권도선수권 대회 기념 ITF-WTF 합동 시범 공연’에 참석, 통일 열기를 내뿜었다. [사진 - 통일뉴스 김성희 통신원]

26일 오후 5시부터 전북도청 공연장에서 열린 ‘2017 무주 세계태권도선수권 대회 기념 ITF-WTF 합동 시범 공연’이 열렸다. 이 행사에 전북겨레하나와 6.15공동선언실천남측위원회전북본부가 회원, 시민, 어린이 400여 명으로 환영단을 구성, 참석하여 공연장을 통일의 열기로 뜨겁게 달구었다.

무주 태권도공원 일대에 환영 현수막

   
▲ 전북겨레하나와 6.15전북본부를 비롯한 많은 평화통일단체들이 세계태권도선수권대회가 열리는 무주에 현수막 100여 개를 게시했다.[사진 - 통일뉴스 김성희 통신원]

이에 앞서 전북겨레하나와 6.15전북본부는 세계태권도선수권대회가 열리는 무주에 현수막 100여 개를 게시했다. 전북지역 시민사회단체와 6.15남측위원회의 각 지역, 부문 본부 등 전국의 평화통일운동단체가 현수막 걸기에 참여했다.

‘우리는 하나, 북측 태권도 시범단 방문을 환영합니다’, ‘분단의 장벽도 우리 힘으로 격파합시다’, ‘우리민족끼리 힘을 합쳐 통일합시다’ 등의 구호가 무주 나들목에서 태권도 공원 가는 길목마다 펄럭이고 있다.

북녘 동포 만나는 기대감으로 들썩

   
▲ 공연장에 들어가기 전 구호를 연습하는 어린이들과 시민들. [사진 - 통일뉴스 김성희 통신원]

오후 4시부터 행사장에 모인 황민주 6.15전북본부 상임대표의장과 김은경 전북겨레하나 이사장 등 ‘북측 태권도 시범단 시민환영단’은 한반도기를 나누고 구호를 연습하며 전주에 온 북녘 동포들을 만난다는 기대감으로 한껏 부풀었다.

팔복어린이집 원생 등 어린이 200여 명도 선생님의 손을 잡고 구호를 목청껏 외치고 한반도기를 흔들었다. 4시 30분부터 입장이 시작되자 환영단은 어린이들부터 안전하게 입장할 수 있도록 배려하기도 했다.

‘통일틀’ 선보인 ITF 시범단

   
▲  북측 ITF 시범공연은 약 50분 동안 시종일관 박진감 있게 진행됐다. [사진 - 통일뉴스 김성희 통신원]

시민환영단과 일반 청중 천여 명이 모인 가운데 오후 5시부터 송하진 전북도지사와 북측의 장웅 IOC 위원, 리용선 ITF 총재 등 내빈들이 행사장에 입장했다.

송하진 전라북도지사의 축사에 이어 시작된 ITF 시범공연은 약 50분 동안 시종일관 박진감 있게 진행됐다. 여성해설원이 각 동작을 자세히 설명하는 모습이 이색적이었다.

시범단은 다양한 기본동작과 호신술, 격파술 등을 펼쳐보였다. 특히 이틀 전 개막식 공연에서 실패했던 10cm 송판 격파를 성공시키자 큰 박수와 함성이 터졌다.

마지막에는 ‘조선 민족은 하나이고 최대 숙원은 통일’이라며 ‘통일틀’로 불리는 시범공연을 펼치기도 했다.

‘우리는 하나다’ 외치고 ‘우리의 소원’ 부르며 통일열기 고조

   
▲ 공연이 진행되는 동안 시민 환영단은 한반도기를 흔들고 응원의 함성을 지르며 장내를 뜨겁게 달구었다. [사진 - 통일뉴스 김성희 통신원]

공연이 진행되는 동안 시민 환영단은 한반도기를 흔들고 응원의 함성을 지르며 장내를 뜨겁게 달구었다. 선수단이 입장하거나 퇴장할 때는 ‘우리는 하나다’, ‘평화 통일’, ‘통일조국’ 등의 구호를 크게 외쳤다.

시범 공연이 끝나자 기립하여 환호를 보냈고 누군가의 선창으로 ‘아리랑’과 ‘우리의 소원’을 불렀다. 장내의 카메라는 환영단에 집중되었고 영문을 모르고 관람 왔던 시민들도 분위기에 동화되어 함께 구호를 외쳤다.

웅장한 음악과 화려한 퍼포먼스가 가미된 WTF 공연까지 마치고 기념 촬영이 진행되는 동안에도 환영단은 다시 한 번 뜨겁게 구호를 외치고 한반도기를 흔들었다.

밝은 표정의 북측 선수단과 임원, 환영단 향해 여러 차례 손 흔들어

   
▲ 북측 선수들은 바로 뒤편에서 한반도기를 들고 환호하는 환영단을 향해 밝은 얼굴로 손을 흔들었다. [사진 - 통일뉴스 김성희 통신원]

공연을 마친 북측 선수단은 객석 중앙 무대로 자리를 옮겨 앉았다. 선수들은 바로 뒤편에서 한반도기를 들고 환호하는 환영단을 향해 밝은 얼굴로 손을 흔들었다. 몇몇 시민들이 선수단에게 다가가 악수를 청하기도 했는데 북측 선수와 여성 해설원도 밝은 표정으로 응하는 장면도 보였다.

한편 장웅 IOC 위원은 시민 환영단에게 각별한 관심을 보였다. 행사장에 입장하면서 환영단 방향을 손으로 가리키며 놀라워하는 표정을 지었다. 행사가 끝난 후 만찬장으로 이동하기 전에는 출구에 서서 한반도기를 펼쳐 들고 선 시민들 쪽을 마주보며 한참 동안 손을 흔들었다.

남북관계 기대감 높아진 시민들

   
▲ 환영단을 이끈 방용승 전북겨레하나 공동대표는 “보람을 느낀다”며 밝게 웃었다. [사진 - 통일뉴스 김성희 통신원]

오늘 행사에 참석한 대학생 임정우군(전북대 경영학과 3학년)은 “그동안 남북교류가 없어서 정말 오랜만에 북측 분들을 만나니 정말 새로운 느낌이었다”며 “이제 교류가 다시 시작된다는 희망을 느꼈고 특히 우리 전북과 북측의 교류가 자주 있었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전했다.

또한 태권도복을 입은 여덟 살 아들과 함께 참석한 서신영씨는 “아들이 태권도를 배우는데 북한 사람들도 우리랑 같은 태권도를 한다는 것을 알게 됐고 큰 감동을 받은 것 같다. 아들의 손을 잡고 북측 동포들을 보며 ‘우리의 소원은 통일’을 부르는 뜻깊은 하루였다. 빨리 통일이 왔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환영단을 이끈 방용승 전북겨레하나 공동대표는 “북측 선수단과 임원들의 표정이 달라진 걸 느낄 수 있었다. 개막식 때보다 훨씬 밝아졌고 우리의 환영 덕분인지 무주 공연 때 실패했던 10cm 송판 격파도 성공시켰다. 보람을 느낀다”며 밝게 웃었다.

이어서 남북관계 개선에 대한 확신도 밝혔다. “장기간 남북관계가 얼어붙어 있었는데 촛불로 만든 새 정부에서는 화해협력 시대가 펼쳐지리라는 기대가 높다. 오늘 이 자리에 와서 보니 그런 변화가 가능하다는 확신이 든다. 여전히 우리는 한 핏줄 한 겨레이고 하나가 되기 위해 나아갈 것이다. 그 길에 전북이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전북겨레하나와 6.15전북본부는 6월 30일 폐막 공연에도 환영단을 구성하여 참석할 예정이다.

 

<사진으로 보는 이모 저모>

   
▲ 공연장에 들어가기 전 구호를 연습하는 어린이들과 시민들. [사진 - 통일뉴스 김성희 통신원]
   
▲ 시민환영단을 향해 손을 흔드는 장웅 IOC 위원. [사진 - 통일뉴스 김성희 통신원]
   
▲ 시범공연의 의미와 출연자를 소개하는 북측 해설원. [사진 - 통일뉴스 김성희 통신원]
   
▲ 방용승 전북겨레하나 공동대표의 선창으로 응원단이 단일기를 흔들며 구호를 외치고 있다. [사진 - 통일뉴스 김성희 통신원]
   
▲ 보건의료노조 전북지부 조합원들도 참석했다. [사진 - 통일뉴스 김성희 통신원]
   
▲ 북측 취재기자도 시민환영단의 열기에 깊은 관심을 보였다. [사진 - 통일뉴스 김성희 통신원]
   
▲ [사진 - 통일뉴스 김성희 통신원]
   
▲ 행사 후 장웅 IOC 위원이 밝은 표정을 짓고 있다. [사진 - 통일뉴스 김성희 통신원]
   
▲ 시범공연이 끝나자 일어서서 ‘우리는 하나다’를 외치는 시민환영단. [사진 - 통일뉴스 김성희 통신원]

 

전주=김성희 통신원 tongil@tongilnews.com

<저작권자 © 통일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