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민변, 북한 종업원 12명 접견위한 국정원장 면담 신청

기사승인 2017.06.19  14:59:21

공유
default_news_ad1

지난해 입국한 북한 종업원 12명의 안위를 확인하기 위해 민주사회를위한변호사모임(민변)이 서훈 국정원장 면담을 19일 신청했다.

민변은 이날 "종업원들의 가족들로부터 신변과 안위 등을 확인해 달라는 취지의 위임장을 수령한 민변 소속 변호사들이 이들을 접견하고 안위 등을 확인하는 것만이 이 문제로 인한 논란에 종지부를 찍을 수 있다고 본다"면서 국정원 대변인실에 전자우편으로 국정원장 면담을 신청했다고 밝혔다.

"종업원들의 집단입국과 관련해 제기되고 있는 의혹과 문제들이 제대로 정리되지 않는 한 남북간의 교류와 협력은 단 한 발자국도 진전하지 못할 것으로 보인다. 이념이나 체제와 결부된 문제가 아니라 오로지 부모와 자식 간의 천륜에 관한 문제이고 신체의 안전이라는 가장 기본적인 인권에 관한 문제"라는 이유에서다.

민변 측은 국정원장 면담을 통해 종업원 12명 접견 등을 포함한 문제해결을 모색하자는 취지인 것. 

여기에는 이들이 국정원 수용시설에서 나왔지만 '북한이탈주민의 보호 및 정착지원에 관한 법률'에 따라 하나원에 입소하지 않았고, 거주 관할 경찰도 이들에 대한 업무를 담당하고 있지 않아, 여전히 국정원이 수용.관리하고 있다는 의혹해소도 필요하다는 설명이다.

민변은 지난해 4월 12명 종업원 입국 이후 국정원에 여섯 차례 접견을 요청했지만, 번번히 거부당했다.

현재 북한은 문재인정부 출범 이후 탈북자 김련희 씨와 12명 종업원의 송환을 남북이산가족상봉과 연계해 현안으로 삼고 있다.

조정훈 기자 whoony@tongilnews.com

<저작권자 © 통일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