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강제징용노동자상을 세우는 것이 역사기억 첫걸음

기사승인 2017.04.07  16:57:56

공유
default_news_ad1

- 서울노동자겨레하나, 용산역광장서 8.15까지 릴레이행동 시작

   
▲ 서울노동자겨레하나와 민주노총서울본부 통일위원회는 6일 서울 용산역광장에서 일제강제징용노동자상 건립을 위한 릴레이 행동을 시작했다. [사진 - 통일뉴스 권순영 통신원]

서울 용산역광장에 일제강제징용노동자상을 올해 광복절에 반드시 세우겠다며 서울노동자겨레하나와 민주노총서울본부 통일위원회가 6일 나섰다.

지난 3월 1일 건립 예정이었으나 ‘외교부의 반대로 부지를 내어주기 어렵다’는 국토부의 답변으로 무산된 바 있다.

노동자들은 “강제징용노동자상은 이미 일본에도 세워져 있다. 우리나라 땅에 세우지 못할 이유가 없다”며 반발했고 4월 6일을 시작으로 8월 15일까지 릴레이 행동을 준비하고 있다.

   
▲ “고향에 가고싶다”. [사진 - 통일뉴스 권순영 통신원]

김성한 민주노총 서울본부 통일위원장은 “인간창고로 활용되었던 용산역에 강제징용노동자상을 세우는 것이 역사를 바로 세우는 시작이다”라며 “통곡의 광장에서 기억의 광장으로 만들기 위해 노동자들이 나서자”며 호소했다.

정부중 서울노동자겨레하나 대표(건설산업연맹 통일위원장)은 “국제사회에서는 이미 강제징용을 인정한 바 있다”며 “새정부에서는 한일합의를 반드시 무효화 해야 하며, 조선인강제동원에 대한 진실규명과 친일잔재청산을 위한 법적・제도적 장치를 마련해야 한다”고 차기정부의 역할을 주문했다.

참가자들은 강제징용노동자상 모형을 광장에 세우는 퍼포먼스를 진행하며 ‘우리는 나라를 잃고 체념한 백성이 아니라 민족독립을 위해 싸운 저항군이었다’, ‘우리는 끝까지 조선이이었다’, ‘우리는 역사를 바로 세우기 위해 일제강제징용노동자들에 대한 사죄와 배상을 받아낼 것이다’라는 내용을 담아 노동자주권선언을 낭독했다.

   
▲ “통곡의 광장을 기억의 광장으로”. [사진 - 통일뉴스 권순영 통신원]

앞으로, 서울노동자겨레하나와 민주노총서울본부통일위원회는 강제징용노동에 대한 일본정부의 사죄・배상, 한국 정부의 대책 마련을 요구하며 광장에서 릴레이시위, 서명, 책자판매 등을 진행할 예정이다.

권순영 통신원 tongil@tongilnews.com

<저작권자 © 통일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